본문바로가기

(주)성우

참여마당
좋은글
  • 낙화
  • 직장협의회   |   2018-08-29 07:47 조회수 : 66

낙화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- 이형기 

가야 할 때가 언제인가를

분명히 알고 가는 이의

뒷모습은 얼마나 아름다운가.


봄 한철

격정을 인내한

나의 사랑은 지고 있다.


분분한 낙화...

결별이 이룩하는 축복에 싸여

지금은 가야 할 때


무성한 녹음과 그리고

머지않아 열매 맺는

가을을 향하여

나의 청춘은 꽃답게 죽는다


헤어지자

섬세한 손길을 흔들며

하롱하롱 꽃잎이 지는 어느 날


나의 사랑, 나의 결별

샘터에 물 고이듯 성숙하는

내 영혼의 슬픈 눈.


[다음글]
쫓기듯 살고 있는
작성자
직장협의회
작성일
2018-08-30
[이전글]
내가 살아보니까
작성자
 이상현
작성일
2018-08-13
댓글 0 개
9261